기시다

기시다 “한국과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대표단은 화요일 전시 문제로 몇 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가라앉은 양국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파워볼사이트 기시다 총리는 총리실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급변하는 국제 환경 속에서 관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고, 방문 대표단은 윤 장관에게 편지를 건넸습니다.

파워볼사이트 기시다 총리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일,

한미일 전략적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파워볼 추천 그의 발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기시다와 윤 의원도 중국의 독단적인 태도 강화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인접 도전에 직면해 있는 가운데 나왔다.

기시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인의 전시 노동을 포함해 한일 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양국 관계가 중요하며 양측이 함께 개선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시다

일본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5월 10일 윤 회장의 취임식을 앞두고 목요일부터 5일간 일본을 방문하는 그룹은 취임식에 기시다의 참석을 요청하지 않았다.

대표단의 방문은 3월 대선에서 한국의 제1야당 후보가 승리한 후 마침내 한일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낙관론을 부채질했다.

윤 대표는 ‘미래지향적’ 접근을 요구해왔다.

박진 차기 외교부 장관은 서울에서 기자들에게 “올바른 역사적 이해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전날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방위산업정책국장을 만나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에 합의했다.

하기우다 고이치 산업상은 월요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으로 돌아가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매춘업소.

대표단은 또한 화요일에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과 만나 1970년대와 1980년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하자는 마츠노의 요구를 지지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집권 기간 동안 일본의 1910-1945년 한반도 식민 통치로 인한 분쟁,

즉 위안부 문제와 전시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인의 배상 요구로 인해 양국 관계가 악화되었습니다. .more news

또한, 양측은 일본의 다케시마와 한국의 독도로 알려진 일본의 영유권 주장과 한국에 대한 반도체 재료 수출에 대한 일본의 2019년 7월 제한 조치를 놓고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 왔습니다.

2018년 12월 한국 해군이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일본 자위대 초계기에 화력 통제 레이더를 고정시킨 사건 이후 방위 전선에서도 긴장이 고조됐다.